소피아(오른쪽)는 목사의 소개로 한 중국 남성과 결혼했다Image copyright Sophia
이미지 캡션 소피아(오른쪽)는 목사의 소개로 한 중국 남성과 결혼했다

6개월 전 파키스탄의 동부 도시 파이살라바드. 한 파키스탄 국적의 기독교 여성과 중국 국적의 기독교 남성이 결혼했다. 이때만 해도 완벽한 한 쌍이 이루어지는 듯했다.

신부의 나이는 19세, 신랑은 21세였다. 신부는 미용사였고, 신랑은 화장품 파는 사업을 했다.

신부 측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았지만 문제는 없었다. 신랑이 호기롭게 결혼식 비용을 모두 부담했다.

부부는 파키스탄 관습을 철저히 따르며 결혼식을 올렸다.

공식적인 청혼이 있었고, 헤나 의식도 진행했다. 신랑 측 사람들이 신부의 집에 도착해 맞절하고, 신부가 남편과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바랏”이라는 행사도 치렀다.

중국인 사위가 파키스탄 전통을 존중하기에 신부 측 부모가 배려했다.

그런데 한 달도 못 가서 상황이 달라졌다. 신원을 숨기기 위해 소피아라는 이름을 사용했던 이 여성이 부모의 집으로 돌아왔다. 그는 자신이 불법 거래로 중국에 성 노예로 팔려갈 뻔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미심쩍은 결혼을 추적해온 기독교 인권 운동가 살림 이크발은 최근 1년여 동안 최소 700여 명의 여성이 중국인과 이런 방식으로 결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주로 기독교인들이다.

이들 여성의 상당수에 결혼식 이후 무슨 일이 생겼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국제 인권 감시단은 그들이 “성 노예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최근 가톨릭 성직자 한 명을 포함해 20여 명의 중국인과 파키스탄 국적의 중개인들이 위장 결혼 혐의로 체포됐다.

파키스탄 연방 수사국(FIA) 관계자는 BBC에 “중국의 범죄 조직들이 파키스탄 여성들을 결혼으로 꾀어낸 뒤 성매매로 팔아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발전소 엔지니어 행세를 하며 여성과 결혼한 뒤 한 명당 1만2000달러에서 2만5000달러를 받고 중국으로 팔아넘기는 범죄조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조직들의 표적은 대부분 가난하고 소외된 집단 출신의 기독교 여성들이다. 이들의 부모에게 범죄 조직들은 수백에서 수천 달러를 지불한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파키스탄에는 약 50만명의 기독교인이 있다. 인구의 2% 미만이다

중국은 “몇몇 매체가 사실을 꾸며내고 거짓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며 이를 부인했다.

중국은 지난주 올 한 해 파키스탄 여성들의 결혼 비자 신청이 증가했음을 인정했다. 2019년 현재까지 140건으로 작년 한 해 신청건을 모두 합한 것과 같다. 이슬라마바드 소재 중국 대사관 관계자는 지역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적어도 90명의 지원자는 심사에서 탈락했다고 말했다.

‘불균형한 사회’

파키스탄 신부를 중국으로 팔아넘긴다는 의혹은 파키스탄에 전례 없이 많은 중국인이 유입되는 분위기 속에서 생겨났다. 중국은 항만, 도로, 철로, 전력 네트워크 등의 분야로 구성된 중국-파키스탄 경제 협력(CPEC)에 수십억 달러를 쏟아붓고 있다.

양국의 끈끈한 동맹과 중국인을 위한 도착 비자 정책은 CPEC와 직접 관련이 없는 이들의 발길도 파키스탄으로 끌어들였다.

이중 일부는 신부를 찾기 위해 찾아오는 것처럼 보였다. 한 연구에 따르면 중국 사회는 수십 년간 지속된 한 자녀 정책과 남아선호로 남성 수백만 명이 배우자를 찾지 못하는 불균형을 겪고 있다.

이는 수년 동안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를 포함한 아시아의 가난한 국가로부터 신부를 인신매매하는 현상을 만들기도 했다. 인권 활동가들은 많은 여성들이 중국 내 일자리를 약속받은 뒤 결혼으로 팔려갔다고 말한다. 누구나 파키스탄으로 쉽게 입국할 수 있는 덕분에 ‘인신매매의 핫스팟’이 됐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가짜 결혼으로 여성을 꾀어낸 혐의로 20여 명의 중국인들이 체포됐다.

파키스탄 연방 수사국이 BBC와 함께 만난 활동가와 피해자들은 일부 파키스탄 성직자들이 신부를 찾거나 중국인 구혼자에게 종교를 증빙도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혼식이 끝난 부부는 라호르 등지에 인신매매범들이 빌린 저택으로 갔다가 중국으로 넘겨진다.

라호르의 집

소피아는 결혼 전부터 뭔가 꺼림칙했다.

정식 청혼에 앞서 병원 검진을 받아야 했다. 검진이 끝나자 중개인은 결혼을 서둘렀다.

그녀는 “가족들은 이렇게 서두르는 게 마음에 걸렸지만, 중개인은 모든 비용을 중국인이 낼 것이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녀의 가족들은 중개인의 뜻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

Image copyright Sophia
이미지 캡션 소피아는 라호르로 와서 구출해준 부모 덕에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

결혼식이 열리고 일주일 후, 그녀는 라호르에 있는 집에서 다른 신혼부부들과 함께 서류 절차를 기다리고 있었다. 파키스탄 여성들은 이곳에서 주로 중국어를 배우며 시간을 보낸다.

그때 그녀의 남편이 기독교인이 아니었다는 것과 자신을 아껴줄 마음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들은 언어 장벽으로 거의 소통하지 못했고, 남자는 집요하게 잠자리만 요구했다.

소피아는 결혼 후 중국으로 간 친구에게 이 상황을 얘기했다. 친구는 남편뿐만 아니라 남편의 지인들과의 잠자리까지 강요받는다고 말했다. 소피아는 떠나기로 결심했다.

소피아가 결혼 중개업자에게 돌아가겠다고 말하자, 중개업자는 도리어 화를 냈다. 그는 중매해주고 결혼식을 주관한 지역 목사에게 줄 수고비를 포함한 모든 결혼 비용을 부모가 물어내야 한다고 위협했다.

소피아 부모는 돈 내는 것을 거부했다. 부모는 라호르로 와서 딸을 구해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중국 기업들은 파키스탄에 수십 억을 투자하고, 최근 몇 년 사이에 파키스탄에서 일하는 중국 노동자들도 수천 명에 달한다

경찰은 가난한 기독교 여성이 인신매매 당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BBC는 무슬림 커뮤니티 역시 피해받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라호르 인근에서 가난하게 살다가 중국인과 결혼해 지난 3월 중국으로 간 한 무슬림 여성은 “술 취한 방문객들”과 잠자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미나라는 이름을 쓴 이 무슬림이 여성은 “우리 가족은 굉장히 신실하다. 그래서 인근 신학교 성직자가 주관한 청혼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에 가자, 남편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됐어요. 그는 아무 종교도 믿지 않았죠. 그러면서 내가 기도할 때마다 나를 괴롭혔어요.”

미나는 남편이 지시한 남자들과의 성관계를 거부할 때마다 매를 맞았고 위협을 당했다.

“그는 나를 돈 주고 사왔으니 자신이 시키는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어요. 말을 듣지 않으면, 나를 죽이고 내 장기를 팔아 돈을 만회할 것이라고 했죠.”

‘범죄자들’

미나는 5월 초 중국 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그녀의 가족이 파키스탄 대사관에 연락했고, 대사관이 중국에 요청했다.

파키스탄 연방수사국의 자밀 아흐메드 마요는 BBC에 성매매에 쓸 수 없다고 여겨지는 여성들은 장기 매매를 당할 위기에 처한다고 말했다.

연방수사국은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중국 역시 이를 단호하게 부인했다.

이슬라마바드 주재 중국 대사관은 “중국 공안부에 따르면 중국인과 결혼해 중국으로 온 파키스탄 여성들을 대상으로 매춘 강요나 장기 매매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파키스탄 당국과 합동 조사가 진행된다는 것을 강조했다. “우리는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를 훼손할 어떤 범죄자들도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