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루이즈 주니어를 소개한다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뚱뚱하다고 놀림 받던 한 남자가 한 번도 진 적 없는 헤비급 챔피언을 무너뜨렸다.

앤디 루이즈 주니어의 놀라운 승리는 그를 조롱하던 모든 이들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

복싱을 잘 모르는 사람이 봤을 때 그는 그저 멕시코 출신의 뚱뚱하고 자기 관리가 덜된 아마추어였다.

하지만 그는 그가 가진 지방을 무기로 변신시켜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앤디 루이즈 주니어를 소개한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스포츠 영양학자 마유르 란코다스 박사는 “헤비급 권투와 같은 종목에서는 여분의 체지방이 도움될 수 있는 경우가 분명히 있다”고 말한다.

그는 가빈, 제이미 맥도넬 같은 유명 복서부터 톰 달리와 같은 잠수부와도 함께 일하면서 근육과 지방 사이 섬세한 피트니스 균형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저희가 실험실에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선수의 신체 구성을 측정하는 일입니다. 근육 질량이 얼마나 되고 그를 둘러싼 체지방이 얼마나 있는지 측정하죠.”

“좋은 사이클리스트가 되고 싶다면 여분의 체지방은 사실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추가적인 체중이 성능으로 변환되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복싱에서는 가능합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무게가 20kg 더 나간다면 그 20kg이 전부 지방이라고 하더라도 펀치가 더 강하게 들어갑니다.”

하지만 무게가 힘이 향상되는 대신 민첩성을 희생시킨다고 덧붙였다.

“여분의 체지방을 움직여야 하는 경우 심장 박동수가 더 높아지고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합니다.”

그는 이 때문에 대부분 복싱 선수들이 시합을 앞두고 살을 뺀다고 설명했다.

다만 란코르다스 박사는 선수가 체중을 감당할 수 있는 한 지방이 도움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미 속도가 좋고 펀치 강도가 높으며 피트니스 능력도 아주 좋은 상태라면 15kg을 빼는 일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루이즈는 많은 체지방을 가지고 있는데 이와 비례하는 근육량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냥 뚱뚱보가 아니라는 거죠.”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과체중 남성과 루이즈가 다른 점이 뭐냐고요? 지방 밑에 감춰진 근육이 훨씬 더 많다는 겁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