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회의장이 회의장에서 아이를 안고 분유병을 들었다.

안고 있던 아이는 동료 의원의 자녀인데, 동료 의원이 회의에 참석할 수 있도록 육아 임무를 자처한 것.

세 자녀의 아버지이기도 한 트레버 트레버 맬러드 의장은 무사히 회의를 주재할 수 있었을까?

기사 더 보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