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4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이후 17일만으로 올해 들어 벌써 10번째 발사다Image copyright AFP

북한이 10일 오전 또다시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지난달 24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이후 17일만으로 올해 들어 벌써 10번째 발사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비핵특성과 발사의도 등을 면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바로 어제인 9일 밤 담화를 통해 미국과의 실무협상 의향을 밝힌 바 있어 이번 도발의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은 어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