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며 연내에 미국이 한 단계 진전된 새로운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조철수 외무성 미국 국장은 8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MNC-2019) 한반도 세션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조 국장은 ‘한반도 문제 해결 및 대화 유지를 위해서 긍정적 추진력을 유지하고 싶다면, 가장 긴급 과제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조 국장은 “우리 측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나, 일방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하며 그래야 우리도 신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측에) 말한 것들을 행동으로 증명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며 “양국 간 견해차가 있었으므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우리가 이미 미국에 올해 말까지 시간을 줬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조 국장은 또 “우리는 미국에 많은 시간을 줬고 올해 말까지 어떤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며 “일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닫히고 있다고 말하겠다”고 말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북미회담의 주요쟁점은 비핵화다. 실제 비핵화는 어떻게 이뤄질까?

올해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에는 미국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특사, 한국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도 참가해 한국, 북한, 미국 세 나라 간 회동이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램버트 대북 특사는 스톡홀름 협상에 참석했고, 조철수 국장도 당시 협상 관련 깊이 관여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날까지 인사들 간 실질적 접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북한과 미국은 10월 초 북미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베트남 하노이 2차 정상회담 이후 약 7개월만에 비핵화 실무협상을 가졌지만,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