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후, 무력진압으로 시위대 400여 명이 사망했다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지난 10월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후, 무력진압으로 시위대 400여 명이 사망했다

이라크에서 반정부 시위가 2개월째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라크 의회가 아딜 압둘 마흐디 총리의 사임을 가결했다.

현재 후임 총리로 내정된 인물은 없다. 이라크 의회 의장은 가결 뒤 “바르한 살레 대통령에게 새 총리를 지명해 달라고 요청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라크를 뒤덮은 유혈 사태를 언급해 화제가 됐다.

지난 10월 바그다드와 이라크 다른 주요 도시들에서 반정부 시위가 촉발된 후, 무력진압으로 시위대 400여 명이 사망했다. 수천 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라크에서는 실업난과 공공서비스 재건 등을 비롯해 부패 근절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2달째 이어지고 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압둘 마흐디 총리는 지난달 29일 총리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압둘 마흐디 총리의 사임

지난주 이라크 남부 지역에서 시위대 40여 명이 군경의 발포에 사망하는 유혈사태가 났고, 압둘 마흐디 총리는 지난달 29일 총리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이라크에서 가장 존경받는 종교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는 반정부 시위로 시민의 인명피해가 늘어나자 의원들에게 정부에 대한 지지를 멈출 것을 촉구했다.

이라크 의회는 지난 1일 긴급회의를 열어 아델 압둘 마흐디 총리의 사임을 가결했다.

이라크 법은 총리가 사임했을 경우, 그 이후 밟아야 할 과정을 상세히 명시하지 않고 있다.

다만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이라크 헌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의회의 다수파와 협의해 총리 후보를 추천해야 한다.

이라크 현 의회는 어느 한 정파가 압도적으로 장악한 상태가 아니라, 새 총리 후보가 결정되기까지 오랜 시간에 걸릴 것으로 추측된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이라크 반정부 시위는 1일에도 계속됐다

반정부 시위 2달째 이어져

이라크 군인과 경찰이 시위대를 겨냥해 실탄 사격을 하는 등 무력 진압에 나서면서 지금까지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1일, 이라크 남부 도시 바스라에서 반정부 시위대는 검은색 복장을 하고 사망자들을 애도하는 추모 시위를 열었다.

이라크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시위대를 죽인 경찰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시위대에게 총을 발사해 시민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관 간부 1명에게는 사형을 선고하고 다른 경찰관에게는 징역 7년을 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도 우려 표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30일 이라크에서 지속하는 유혈 사태에 우려를 표명했다.

교황은 “모든 이라크인이 대화와 화해의 길을 갈 것을 간곡하게 당부한다”라며 “국가가 직면한 도전과 문제에 대한 올바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라크에서) 시위가 계속되고 있으며, 정부의 무력 진압에 수십 명의 피해자 발생하는 것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교황은 내년 이라크 방문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